다양한 존재들 간의 새로운 연결고리

2022.9.13

2022년 6월 2일부터 7월 12일까지 매주 수요일에 6회차로 진행된 <X Player Program>은 2022 ZER01NE 크리에이터의 다양한 관심사와 전문성에 대해 공유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입니다. 크리에이터 간의 활발한 네트워킹을 통해 다양한 협업 가능성을 모색해보는 시간으로 올해 처음 기획되어 진행되었습니다. 인사이트에 모든 텍스트는 <X Player Program>에서 나온 담론을 기반으로 생성되었습니다.

미지수를 뜻하는 ‘X’는 현재 정의할 수 없는 값이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넘나드는 값으로 X Player의 무한한 잠재력을 담고 있습니다. 더불어 Player X Player로 확장되어 플레이어 간의 협업의 기반을 쌓는 미래를 기대합니다.

다양한 존재들과의 공생을 연구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이야기

 

공존을 넘어 공생으로
우리 주변에는 어떤 다른 존재들이 있을까요? 빈방에 앉아있는 사람도, 여러 인파가 붐비는 야외에 있는 사람도, 눈에 보이는 것보다 많은 존재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방안에 작은 화분, 창밖을 나는 새, 그리고 사람의 눈으로 볼수없는 미생물까지 비인간과의 미시적 연결을 감각해봅니다. 우리의 연결 감각에서 파생된 여러 가지 생각들을 나눠보는 두 번째 역량공유의 인사이트입니다.

 

비인간 동물 그리고 식물과의 협업
이선주 크리에이터는 인간과 비인간(동물/식물) 간의 중재자는 아트와 테크 그리고 디자인이라고 정의하며 인간이 알 수 없는 세계(Limits of human knowledge)를 소개합니다. 인간은 주체적으로 모든 의도를 정확히 이해하고 통제할 수 있는지, 그리고 인간 정신의 원리는 무엇이기 때문에 인간이 만든 것만 예술로 인정하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2022년 제로원의 프로젝트에서 풀어냅니다. 이선주 크리에이터는 이를 뻐꾸기의 이동 데이터를 사용하여 드러낸다고 합니다. 인간의 정신과 자연현상의 유사함을 바탕으로 비인간 자연 현상에 의해 만들어진 오브제들을 예술로 받아들이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합니다. 초극단이라고 생각하는 인터넷 세계와 야생을 연결하는 툴을 직접 만들어내는 과정을 이번 제로원데이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미)생물학과 사운드 아트
김대희 크리에이터는 우리가 감각하지 못했던 미생물과의 연결을 소개하며 우리 주변에 있는 수많은 연결을 우리가 무시하고 살고 있지않나라는 생각을 시작했습니다. 이는 우리가 자각하지 못했던 연결을 민감하게 감각해야하는 태도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합니다. 사람의 연결 미디엄(medium)만 하더라도 소리 외에 다양한 형식이 있습니다. 눈치라던지 냄새 같은 직접적인 언어 외에 모든 감각을 바탕으로 사람들은 연결이 되는데 김대희 크리에이터는 더 나아가 미생물과 사람은 어떤 연결을 할 수 있을지 고민과 실험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자연의 특정 현상이나 자원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하고 흥미를 느끼게 하여, 자연에 대한 태도와 행동을 긍정적으로 유도하는 nature interpreter의 개념을 소개하며 이선주 크리에이터와 마찬가지로 인간과 자연의 유사함을 인정했습니다. 일상뿐만 아니라 환경 이슈를 다루는 장소에서도 자연을 타자화하곤 하는데 우리도 자연의 일부일 뿐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전해주었습니다.

 

Atmosphere – Sound DNA – Vertical Hearing
마지막으로 korinsky/seo 크리에이터 팀은 소리의 주관적인 측면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눴습니다. 기존에 시각적인 연결요소에만 집중하는 미술 세계에 있던 korinsky/seo는 청각으로 연결의 감각을 확장하고자 2022년 제로원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Sound DNA에 관한 질문을 공유하며, 음향적 경험(acoustic experience)을 바탕으로 개인적인 감정이나 경험을 촉발하는 소리에 대한 토론을 이어 나갔습니다. 새벽녘 일어나 창문을 열었을 때 귀에 닿은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 어렸을 적 학교에서 아파트 단지로 돌아와 들었던 따뜻한 정적, 다친 아빠를 치료하면서 아이들이 걱정할까 봐 내었던 엄마의 허밍 소리를 예로 들었습니다. 이는 완전히 지배하진 않지만 생각지도 못하게 잠재의식 속에 있는 청각 기억을 발동하여 우리가 잊고 있던 것을 발견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만들어간 시간이었습니다.

두 번째 인사이트는 전체적으로 개인적 내러티브와 함께 구체적인 연결감각으로 접근할수 있는 경험의 시간이었습니다. 새롭게 연결된 감각을 느끼며, 또 다른 연결고리를 탐색해볼 수 있었습니다. 과거의 우리는 지구의 중심이라고 여기며 살아왔습니다. 존재하는 모두를 아우르는 인식의 확장은 우리가 발견하지 못했던 새로운 방식의 소통을 확장할 것입니다. 이것이 제로원 크리에이터들이 미래를 대하는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방식입니다.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