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움직임의 발견

2022.9.13

2022년 6월 2일부터 7월 12일까지 매주 수요일에 6회차로 진행된 <X Player Program>은 2022 ZER01NE 크리에이터의 다양한 관심사와 전문성에 대해 공유하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입니다. 크리에이터 간의 활발한 네트워킹을 통해 다양한 협업 가능성을 모색해보는 시간으로 올해 처음 기획되어 진행되었습니다. 인사이트에 모든 텍스트는 <X Player Program>에서 나온 담론을 기반으로 생성되었습니다.

미지수를 뜻하는 ‘X’는 현재 정의할 수 없는 값이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넘나드는 값으로 X Player의 무한한 잠재력을 담고 있습니다. 더불어 Player X Player로 확장되어 플레이어 간의 협업의 기반을 쌓는 미래를 기대합니다.

미래 인류와 함께 변화될 이동성에 대하여 기술을 다루는 우리의 역할을 고민해보는 시간

 

로봇과 공생하는 삶
현대사회에서 우리는 로봇 없이는 굴러갈 수 없는 시스템 속에 살고 있습니다. 사람이 하기 어렵거나 혹은 너무 쉽거나 귀찮은 일까지도 맡아서 하는 시대에 소프트 로봇 기술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그 응용 분야를 소개하는 크리에이터 SAVAGE팀과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미래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주는 InterFour팀이 함께 하는 인사이트 네 번째 시간입니다.

 

소프트 로봇: 인간 친화적 로봇을 위한 새로운 접근
강한 소재로 만들어져 무겁고 큰 Rigid Robot은 사람과 작업하는데 있어서 예측불가능한 사고의 위험성이 있습니다. 그래서 자연의 움직임에 빗댄, 예를 들면 코끼리 코와 문어 그리고 애벌레 같은 동물들의 움직임을 토대로 한 소프트 로봇(Soft Robot)들을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터미네이터 시리즈에서 총에 맞아도 다시 회복되는 이병헌이 연기한 T-1000과 빅히어로의 주인공 또한 소프트 로봇들입니다.
미래의 소프트 로봇은 안정성, 내구성, 부드러운 움직임, 작고 가벼운 무게의 카테고리 중점으로 개발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개발은 더 나아가 메디컬, 우주나 해저, 달 표면 등 인간이 닿기 어려운 세계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소프트 로봇이 강체 로봇을 대체하지 않지만, 사람이 하는 일을 소프트 로봇이 오롯이 대체 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최종적으로 움직임을 묘사하고 싶은 자연물은 사람이라는 SAVAGE는 2022년 제로원 작업으로 소프트 그리퍼를 제작하여 인간과 사람의 상호작용을 더 극대화하는 연구를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인간과 로봇이 공존되어 있는 미래의 삶
InterFour는 인터렉션이 스마트 시대에 인간과 로봇이 교류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들은 스마트시티 로봇의 기술 발전 정도를 공유하고, 로봇에 대한 인간의 인식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자율 주행 센서 LiDAR와 대중적으로 사용되는 카메라를 비교하며 LiDAR의 3차원을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소개합니다. 이 센서는 빛과 상관없이 물체를 정확히 탐지하여 미래 자율주행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InterFour가 생각하는 미래는 기술적, 심리적, 사회적으로 나뉘며 긍정적인 Future Mobility를 이야기합니다. 기술이 더 발전하여 AI가 사람처럼 학습할 수 있다면, 사람들이 로봇을 사람 대하듯이 할 수 있다고 말하며 도구를 사용하는 인간의 목적과 사용자의 윤리성이 연구자에게도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로봇이나 기계, 기술에 대해 이야기 할 때 우리는 사람과 아주 다른 존재로 인식하곤 합니다. 인사이트 네 번째 시간에 소개된 로봇들은 인간의 움직임을 학습하고, 인간을 보호하며, 인간과 공존하는 세상의 가능성을 끊임없이 제시하며 인간과 친화적인 태도를 갖고 있습니다. 로봇을 통해 미래에 다가올 새로운 휴머니티를 발견하고 영역의 확장됨을 통해 인간에게는 새로운 경험의 공간이 탄생 할 것입니다.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