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라는 사회를 이루는 다양한 삶의 형태를 제안하다 <센소리>

2021.2.24

도시 의미의 전환

프로젝트 <센소리>는 시각 디자인의 매체를 통해 도시와 사회를 아우르는 우리의 인식, 나아가 그 속에서 일어나는 삶과 인간의 경험을 좀 더 나은 것으로 전환하고자 작업하는 사용자 경험 디자이너 Luke Rideout 크리에이터 그리고 그래픽 디자인과 미디어 설치를 넘나들며 우리의 경험을 환기하는 디자이너이자 다매체 예술가인 서동주 크리에이터의 도시 연구 협업이다. 이들은 도시와 사회 안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삶의 형태를 제안하며 도시라는 주제를 지정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탐구하고 특정한 문화의 형성을 추적하면서, 그것이 어떠한 방식으로 생성되거나 조직되는가를 살핀다.

공동체 의식의 형성을 위한 예술적 개입, 설치, 영상, 그래픽 작업의 뉴미디어적 혼용

Luke Rideout은 디자인적 시각 이미지 작업을 통해 도시와 인간 그리고 사회와 경험의 관계에 관한 수동인 이해와 수용의 태도를 갖는 일반 구성원들의 인식을 좀 더 능동적인 소통과 경험의 차원으로 환원할 것을 종용한다. 이를 위해 그는 실물 혹은 가상 이미지 발행이나 출판 이외에도 영상, 설치, 사운드 스케이프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학제 간 접근 방식을 활용한다. 특히 이와 같은 매체를 끌어들이면서 발생시키는 여러 경험의 결과를 작업의 목적으로 하는 한편, 이와 함께 사회 구조 안에서 형성되는 문화와 제도 그리고 이를 향유하는 공동체 의식의 변화를 위한 예술적 개입을 추구한다.

영상, 멀티미디어, 시각 디자인 그리고 인류학을 공부한 미디어 설치 예술가이자 디자이너인 서동주는 객관적인 발견에 기반해 장소 혹은 상황 특정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이를 다시 전통 매체와 뉴 미디어를 혼용한 설치, 영상, 그래픽 작업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지속해 왔다. 특히 인류학적 리서치에 기반한 여러 철학적, 인문학적 그리고 미학적 주제들을 미디어 월이나 스크린을 활용한 상영을 통해 매체의 물리적인 성질과 관람객의 신체적인 감각을 동기화하는 것에 집중한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그는 인간의 기억이나 관계, 내면과 외면 등을 조명함으로써, 사회와 우리 자신에 대한 인간의 인식을 시공간적 조건들의 동시대적 경험과 엮어내고자 시도한다.

도시라는 사회 안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삶의 형태를 제안하다

사용자 경험에 초점을 맞춘 디자인을 고민하는 Luke Rideout과 영상과 그래픽 디자인의 영역에서 활동하는 시각 예술가 서동주는 도시와 사회 안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삶의 형태를 제안한다. 도시라는 주제를 지정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탐구하는 이들은 특정한 문화의 형성을 추적하면서, 그것이 어떠한 방식으로 생성되거나 조직되는가를 살핀다. 이번 <센소리> 프로젝트에서는 서울이라는 공간을 대상으로, 여러 지역 및 그 장소를 구성하는 공적이고도 사적인 공간에서 추출한 데이터를 다양한 방식으로 은유한다. Luke Rideout과 서동주의 이 데이터 채집은 감각적인 요소에서부터 출발하며, 채집된 데이터는 이들이 디자인한 특정 알고리즘을 통해 소리와 영상으로 변환된다. 이러한 채집 데이터는 각각을 상징하는 토템 조각과 함께 공간 전체에 흩뿌려지고, 그러한 데이터는 관객과의 직접적인 상호작용을 전제로 한다. 관객들은 마치 실제의 공간을 체험하 듯, 상징 토템을 따라 이동하면서 채집한 데이터를 함께 감각한다. 이렇듯 원초적인 방식으로 전유된 도시의 데이터는 단일화된 문화의 방대하고 견고한 시스템을 분산하는 초석의 의미를 지닌다. 더불어 기술과 예술 혹은 미술과 디자인의 경계에서 현현하는 인터랙션으로부터, Luke Rideout과 서동주는 문화와 인간의 역전된 종속 관계를 원래의 모습으로 되돌려내고자 한다.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