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Hong Min

민성홍
  • 2020 Creator
설치미술가

크리에이터 민성홍은 일상의 폐기물을 수집하여 오브제로 변형, 재조합하는 과정을 통해 정체성, 계급 그리고 그 경계 간의 모호함을 드러냅니다.

크리에이터 민성홍은 설치미술가입니다. 

그는 외부 자극과 변화로 인해 갈등과 고민이 극대화된 현대인의 처지와 그것을 풀어나가는 과정을 가시화한 공간 설치 작업을 주로 진행해왔으며, 그에게 일상의 다른 영역보다 우선되는 동시에 제약으로 작용하는 요소입니다. 
민성홍은 개개인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위치가 이동되면서, 불공정한 시스템으로 인해 잃거나 버려야만 했던 어떠한 물건들을 통해 보이지 않는 상호 관계와 정체성을 이야기합니다. 남겨진 물건은 개개인의 기억과 기능을 상실한 허물로 여겨지곤 하지만, 민성홍은 이러한 사물을 수집해 각각의 형태를 변형 재조합함으로써 우리 삶 속에 내적 갈등을 가져오는 현실의 제약까지도 소중한 삶의 일부임을 피력하려 합니다.
민성홍은 《전이를 위한 연구》(스페이스 XX, 2019), 《연속된 울타리》(CR 콜렉티브, 2018), 《중첩된 감성》(Art Loft, 브뤼셀, 2018), 《바닥에 구르다》(문래예술공장, 2017) 등의 개인전,  《트라이앵글 II》(현대어린이책미술관, 2019), 《감각의 소용》(스페이스 K, 2019)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으며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서울문화재단 금천예술공장, 인천문화재단 인천아트플랫폼 등 레지던시에 입주한 바 있습니다.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