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achi

양아치
  • 2018 Creator
  • 2019 Lab
  • 2020 Alumni
미술가

크리에이터 양아치는 시대 변화 속에서 지속적으로 자신의 예술 언어, 미디어 감각의 재구축을 실험합니다.

크리에이터 양아치는 시각적인 부분보다는 ‘매개’라는 미디어의 속성에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그는 미디어를 “사람과 사람 간에 서로를 연결할 수 있고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게 해주는 존재”로 정의하며, 등의 작품에서 한국 사회가 가진 시대적인 문제를 다양한 미디어로 제시하는 작업을 해왔습니다. 최근 작업인 은 ‘근미래’에 현실이 될 ‘스마트시티’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이 품고 있는 위험성을 은유적인 방법으로 환기합니다.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