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날 수 있는 데이터

2019.9.5
양숙현
2019, 컴퓨터 애니메이션, 가변설치
동시대 기술 환경과 시스템이 주는 경험을 통해 만들어지는 상상력을 동력 삼아 작업하는 미디어 아티스트 양숙현은 프로젝트 를 통해 기술이 환경이 된 시대에 데이터의 변칙적 소비방식과 정량화에 관해 질문을 던진다.
직접 촬영한 사진 이미지에서 3D 모델을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휴먼 데이터를 만들고 게임에서 자주 쓰이는 애니메이션 동작을 입혀 이들을 나열한다. 기록으로서의 이미지가 알고리즘을 거치면서 만들어내는 불완전한 모델과 만들어진 세계 사이에 발생하는 글리치(glitch)에 흥미를 느끼는 작가는 확장된 기술 환경에서 개인이 생산하는 의도된 데이터와 이것이 기술을 통과하며 생성된 의도되지 않은 형식을 조합하고 관찰하고자 한다.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