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space

2022.5.19
김근욱
마음 연장 도구로서의 웨어러블 디바이스

김근욱은 산업디자인과 인터랙션 디자인, 인간-컴퓨터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를 배경으로, 일상적 사물 및 현존하는 기술에 대한 관찰을 통해 인간과 다른 객체 사이에서 가능한 새로운 물리적 인터랙션을 찾는다. 그리고 이를 작업을 통해 동작 가능한 형태로 구현한다. 식물을 모티브로 제작한 로봇인 전작 〈post plant〉처럼 그가 제작하는 작업들은 인간 중심의 소통 방식을 벗어나 비생명체와 생명체 간 소통에 있어서의 새로운 가능성과 다양한 선택지를 제시한다.

이번 프로젝트 〈headspace〉는 신체에 착용할 수 있는 장치로, 비전 센서가 읽은 정보에 반응해 움직이거나 동작한다. 헤드기어의 형태를 띤 헤드 스페이스의 장치를 진열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가상의 상점과 그 홍보 영상을 전시에서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도구에 대한 질문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우리는 많은 도구를 사용하며 삶을 유지한다. 그리고 역으로 이 도구들에 의해 삶이 변화하기도 한다. 도구가 삶을 정의하는 것을 피하고자 도구에 소극적으로 접근하거나 아니면 생활에서의 편의를 위해 적극적으로 도구를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 어떤 이들은 도구에 대한 다른 접근 방식을 통해 그 과정에서 새로운 관계를 찾기도 한다. 그리고 이때 도구는 더 이상 수동적 객체가 아니라 표현의 주체가 되기도 한다. 그렇기에 헤드 스페이스는 다양한 기기와 장치와 공존하고 있는 오늘날과 앞으로 다가올 삶에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어떻게 감정과 생각을 표현하고, 소통하고 있는가? 주변의 사물과 도구는 우리와 어떻게 조응하고 있는가? 그리고 우리는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해하고 있는가? 그 안에서 우리는 어떤 가능성을 찾을 수 있는가?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