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gramming Language 01

2019.9.5
박성민
2019, 오디오 비주얼, 혼합매체, 가변설치
전자음악가 박성민은 인공지능이 예술의 영역까지 도맡을 수 있는 시대에서 예술 창작 행위의 의미를 탐구한다.
프로젝트 <Programming Language 01>은 어떠한 창작 행위도 학습의 결과물이 될 수 있다는 가설로부터 전개되며, 프로그래밍을 통해 자동 창작 프로세스를 구현한다. 전시장에서 관객이 입력한 텍스트는 인공지능 시스템을 거쳐 사운드와 이미지로 변환되고, 이는 실제 공간에 프로젝션 맵핑으로 나타난다. 이렇게 각각의 관객은 예술 작품을 창작하는 예술가가 될 수 있다.
본 프로젝트는 환상과 신화의 영역으로만 여겨지던 예술 창작 행위가 기술로 치환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며, 예술에 관한 환상적인 믿음에 균열을 내어 창작 프로세스를 기술적으로 구현하는 일이 특수한 예술적 경험을 완전히 대체하지는 못하리라는 가설을 검증한다.
facebookinstagram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