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아닌

2020.10.29
신태호
2020, 혼합매체, 가변크기
공간 및 제품 디자이너인 신태호는 소재의 가능성을 탐구하고 그 가능성의 실험을 통해 확장된 제품과 공간을 디자인하는 ‘소재 중심의 디자인(Material-Driven Design)’을 선보여 왔다. 본 프로젝트에서 그는 소재 중심의 디자인을 실생활에 접목하여 프로젝트 <대안-아닌>을 선보인다. 제목에서 주지하듯, 본 프로젝트는 더이상 무언가의 ‘대안/대체(alternative)’가 아닌 머지않아 우리의 일상이 될 소재와 제품을 소개한다.
본 프로젝트의 출발점은 생산-폐기의 과정이 묵과된 구매-소비 중심의 현 사회가 갖는 ‘가늘고 약한 사이클’이다. 이 사이클의 취약성을 더는 모르는 척 넘길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음을 인지한 신태호는 우리 사회가 ‘짧고 견고한 사이클’로의 전환을 모색해야 할 갈림길에 서 있음을 주장한다. 새로운 기준(New Normal) 예시로서 그는 바이오매스(biomass) 중 하나인 ‘버섯 균사체’를 이용한 목재를 실험 및 제작한다.
<대안-아닌>은 생소한 소재를 관객이 가까이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근미래 일상을 조금 앞서 보여주고 미래 소재에 대한 관객들의 심리적 격차나 거부감을 줄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생태학적 접근»
2020. 11. 24. – 11. 29. 11am – 6pm
엠제로 연구소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15길 47-24 1층
facebookinstagramyoutube